The Letter Writing Project

Lee Mingwei – The Letter Writing Project (Kneeling Booth)

The exhibition Mind Space focuses on ‘mind’ as the junction between the spirit and the body, rationality and emotionality. Mind is a space of inner experience, situated in the midpoint between matter and spirit and embracing both body and soul, and is also something we must always examine and cultivate. To awaken mind is yet one more crucial role contemporary art must not sacrifice, and especially today, when all of our senses are wired like conduits to the outside world, to claim an inwardly-oriented perspective is absolutely necessary in order to attain a sense of unity and balance.

 

 Statement

When my maternal grandmother passed way, I still had many things to say to her but it was too late.  For the next year and a half I wrote many letters to her, as if she were still alive, in order to share my thoughts and feelings with her.

For The Letter-Writing Project, I invited visitors to write the letters they had always meant to but never taken time for.  Each of three writing booths, constructed of wood and translucent glass, contained a desk and writing materials.  Visitors could enter one of the three booths and write a letter to a deceased or otherwise absent loved one, offering previously unexpressed gratitude, forgiveness or apology.  They could then seal and address their letters (for posting by the museum) or leave them unsealed in one of the slots on the wall of the booth, where later visitors could read them.  Many later visitors come to realize, through reading the letters of others that they too carried unexpressed feelings that they would feel relieved to write down and perhaps share.  In this way, a chain of feeling was created, reminding visitors of the larger world of emotions in which we all participate.  In the end, it was the spirit of the writer that was comforted, whether the letter was ever read by the intended recipient or others.

(Commisioned by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1998)

 

http://www.leemingwei.com/projects.php

 

‘마인드 스페이스’전

 

물질만능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삶과 죽음, 사람 사이의 관계, 마음의 평안 등 내면 성찰의 기회를 제공하는 ‘마인드 스페이스(mind space)’전이 호암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에서 소외된 정신의 문제, 다시 말해 정신과 육체, 이성과 감성의 조화를 꾀하고자 ‘마음’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리 밍웨이(Lee Mingwei)의 '편지쓰기 프로젝트'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대가이자 숭고함의 감정을 고양시키는 색면회화로 유명한 마크 로스코, 빛과 공간을 이용해 관람객을 묵상의 세계로 인도하는 제임스 터렐을 비롯해 세계 주요 비엔날레에서 주목받고 있는 라니 마에스트로, 리 밍웨이 등 국내외 작가 8인이 회화, 비디오, 설치, 조각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15점을 선보인다.
부드러운 빛이 스며드는 반투명 유리벽으로 만들어진 방안에서 친구나 가족, 또는 자신에게 편지를 쓰는 리 밍웨이의 ‘편지쓰기 프로젝트(The Letter Writing Prject)’, 희미한 전등 아래 밀랍으로 만들어진 벽 사이의 좁은 복도를 지나가도록 만들어져 있는 볼프강 라이프의 ‘밀납으로 만든 방(Beeswax Chamber)’등 작품 하나 하나가 관람객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는 것도 이번 전시의 특징이다.
‘빛과 무한의 공간’ ‘생성과 소멸의 공간’ ‘기억과 치유의 공간’ 속에서 자기 내면으로 떠나는 색다른 여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